100배 확대! 古畵의 새로운 발견
[ 2018년 11월 05일 09시 17분   조회:2411 ]

송•명나라 고화(古畵)들을 확대해서 자세히 살펴보면 존경심이 절로 우러난다.

【1】

궁정 화가 마원(馬遠)의 작품에는 황제가 연회에 참가하는 ‘화등시연도(華燈侍宴圖)’, 문인묵객들의 모임 ‘강정망안도(江亭望雁圖)’ 등 상류사회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많다.

마원의 작품 중 가장 독특한 특징을 지닌 것으로 꼽히는 것은 ‘한강독조도(寒江獨釣圖)’다.

채 50m도 되지 않는 작품에서는 몇 번의 붓터치로 표현한 잔잔한 물결을 제외하곤 거의 전부가 공백이다. 여백에 안개가 자욱하게 낀 강물과 공간감을 잘 표현했고, 고독감을 부각시켰다. 여백의 미를 잘 살렸다

.

‘한강독조도’ 마원 26.7x50.6cm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화면 중앙의 일엽편주를 확대하면 더욱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장포를 입은 늙은 어부는 몸을 웅크린 채 배의 모서리에 앉아 있다. 강의 한기와 적막한 분위기, 아득한 정취와 상상의 나래가 종이 위에서 생생하게 드러난다.

어부의 동작에서 ‘찬 강물’의 차가움이 피부에 와 닿는다.

한강독조도’ 일부

어부가 배의 한 모서리에 앉아 있기 때문에 선미가 위로 살짝 올라가 있다.

한기가 느껴지긴 하지만 어부는 신중함을 유지하고 있다. 마원은 그의 옆 모습을 그렸다. 하지만 화면을 확대해보면 어부의 눈가와 눈빛에서 그가 어디에 집중하고 있는지가 잘 드러난다.

‘한강독조도’ 일부

【2】

‘강범산시도(江帆山市圖•작자미상)’는 작자가 누군지 고증하기 어렵다. 필묵화 화풍을 분석해 보면 북송 화가 연문귀(燕文貴) 시대의 작품에 가깝다.

전체 화폭의 색조가 청아하고 두 개의 산봉우리 사이에 있는 산사와 시골 가게가 보일 듯 말 듯하다. 사찰은 산을 끼고 평지에 지어져 있다. 계곡에는 운무가 자욱하게 피어오르고 새가 울고 있다. 잔잔한 역동감이 흐른다.

‘강범산시도’ 28.6x44.1cm (타이베이고궁박물원 소장)

작품의 크기는 크지 않다. 하지만 그림 속의 풍물은 세밀하기 그지 없어 실물을 방불케 한다. 정확하게 묘사된 배들의 구조, 산사, 시골 가게 등의 건물은 살아 있는 듯 생동감이 넘쳐 흐른다.

‘강범산시도’ 일부

【3】

‘계산행려도(溪山行旅圖)’는 북송 화가 범관(范寬)의 작품이다. 작품을 펼치면 우뚝 솟은 산이 눈앞에 나타난다. 산과 물이 동시에 눈에 들어온다. 작품에는 많은 소장자의 낙관이 찍혀 있는데 이들 낙관은 천 년을 전해 내려오는 명화의 비밀을 푸는 유일한 단서다.

‘계산행려도’ 범관 206.3x103.3cm (타이베이고궁박물관 소장)

이 그림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화가의 서명이다.

범관의 서명은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있다. 작품을 10배로 확대하지 않으면 우측 숲 속에 꼭꼭 숨어 있는 서명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꼭꼭 숨어 있는 범관의 서명

범관의 작품을 보면 그의 성격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웅장한 기세의 작품을 그린 화가라면 필시 넓은 흉금을 가진 사람이었을 것이다. 혹자는 그를 범관이라 부르는 이유는 그의 성격이 온화하고 도량이 넓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범관, 본명은 중정(中正), 자는 중립(仲立)]

‘설경한림도(雪景寒林圖)’ 중의 설경 정원

‘설경한림도’ 중의 유일한 사람

【4】

최백(崔白)은 화조도에 능했다. 그는 비범한 재기로 당시의 화조화 발전을 추진했다.

궁정 화가였지만 자유로운 성격의 소유자였던 최백은 매일 궁중에서 왕명을 기다리는 것보다는 공직을 그만두길 바랬다. 이를 안 송 선종은 그가 어전에서 왕의 어지를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고 허락했다. 최백은 매일 밖으로 한가로이 돌아다니면서 무한한 잠재력을 발산했다.

‘한작도도권(寒雀圖圖卷)’은 그의 대표작 중 하나다. 작품은 한겨울의 황혼에 참새들이 고목에 앉아 쉬거나 잠들어 풍경을 묘사했다. 화가는 작품 구도에서 참새들을 세 부분으로 나누었다. 좌측의 세 마리는 잠이 들어 조용하다. 우측의 두 마리는 뭐하다가 늦게 왔는지 움직이고 있다. 한편 중앙에 있는 네 마리는 이 그림의 중심으로 상하좌우와 호응해 기맥을 통하게 하면서 동적 상태에서 정적 상태로 전환시켜 혼연일체를 이루게 한다.

 

‘한작도도권’ 일부

각기 다른 생김새를 가진 그림 속의 참새 9마리에서는 생동감이 넘쳐 흐른다.

자연 생태 속의 경치는 정지된 상태에서 관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화가가 정교한 회화 묘사 능력을 가지고 있어야만 가능하다. 자주 교외에 나가 관찰을 하면서 생동적이고 재미있는 장면을 우연히 발견한 후 군더더기 없는 기법으로 순간 포착한 장면을 기억해 그려야 한다.

종이의 수명은 천 년을 간다고 한다. 송나라 그림도 연대가 오래되면서 종이와 비단이 노랗게 변했다. 이는 일종의 미학으로 자리잡았다. 만약 누군가가 어슴푸레한 운치를 촬영해 낼 수 있다면 그를 ‘마원’이라고 부를 것이다. 중국인의 문화 전통에는 송나라 그림의 미학 DNA가 있다.

【5】

명나라 구영(仇英)의 ‘청명상하도(淸明上河圖)’를 보면 더욱 충격적이다.

구영의 ‘청명상하도’에서 가장 재미있는 것은 아래 부분의 쉬고 있는 사람, 장사가 잘 안 되는 가게 주인, 다리 위에서 멍 때리고 있는 사람 등인데 형형색색의 묘사가 생동감의 극치를 보여준다.

고깃집과 손수레 대여점--무슨 근심걱정이 있는지 넋을 놓고 있다.

낚시, 지붕 올리기, 싸움… 구영은 우리를 진행 중인 화면 속으로 이끈다. 이들 인물들은 결코 정지해 있지 않다. 그들은 단지 순간적으로 고정된 것일 뿐 다음 동작이 능히 예상된다.

낚시--현대적인 장비

지붕 올리기--큰 톱이 시선을 끈다.

싸움--머리채 잡기는 고대의 싸움 방식이다

이 시대의 여가생활은 결코 단조롭지 않다. 경마, 차 마시기, 연극 관람, 서커스 구경, 축국 등등 실로 풍부하다.

경마, 활쏘기, 차 마시기--그 시대에 이런 취미생활은 상류사회의 활동이다.

축국--수백 년의 역사를 지닌 운동

명나라 시대 소주성(蘇州城)의 강가 양쪽에는 수십 개의 점포들이 있었다. 학당과 국수가게도 있고 꽃집, 서점, 할인점도 있었다. 심지어 전문 아동 진료소까지 있었다. 명나라 시대에 이미 사회 분업이 세분화됐다.

해산물 국수--바로 옆이 강이니 해산물 국수가 빠질 리 만무하다.

약방--전문 아동 진료소

덤핑--점포 내의 모든 상품을 2위안에 판다고 생각하면 오산. 사실은 고대 말굽은을 주조해 팔았던 ‘은방’이다.
 

인민망

파일 [ 2 ]

[필수입력]  닉네임

[필수입력]  인증코드  왼쪽 박스안에 표시된 수자를 정확히 입력하세요

Total : 3413
  • 7월 17일,제2회 동북문화예술박람회가 할빈에서 개막했다. 이번 박람회는 문화산업종합관과 디지털미디어생태관 등 두개 분전시관을 설치했는데 여기에는 국내전시구, 국제전시구, 디지털문화전시구, 애니메이션전시구 등을 포함한 8대 전시구가 설치됐다.신화사/흑룡강신문
  • 2019-07-19
  • 7月16日,广州,广东省公安厅举行新闻发布会披露,广东省警方在护航金融“利剑2019”专项行动中,今年上半年破经济犯罪案件4350余起,刑拘8440余人,涉案总金额达1714亿元(人民币);“猎狐行动”先后从18个国家和地区追回犯罪嫌疑人43名。图为广东省公安厅向3名举报假币犯罪线索举报人颁发举报奖励工...
  • 2019-07-17
  • 습근평 중공중앙총서기,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최근 내몽골을 시찰하고 "초심을 잃지 말고 사명을 명기하는 것"을 주제로 한 교육을 지도하면서 초심과 사명을 명기하고 인민을 중심으로 하는 발전사상을 관철시키며 새로운 발전이념을 집행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성장을 안정시키고 개혁을 추진하며 ...
  • 2019-07-17
  • 광서쫭족자치구 응급관리청의 통계에 의하면 7월 14일 17시까지 강한 폭우로 광서 류주, 계림, 백색, 하지 등 4개 시, 25개 현(구)에 홍수재해가 발생해 피해인구가 36만2450명에 달했는데 1만3546명을 긴급 전이하여 안치했고 긴급 생활구조가 필요한 사람들이 4535명이였으며 과도적 구조가 필요한 사람들이 711명이였다...
  • 2019-07-16
  • 7월 15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한 네티즌은 북경동물원에서 두명의 관광객이 판다한테 돌을 던지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15일, 북경동물원 관방넷은 '사건이 발생한 후 관계자들이 현장에 즉시 달려가 살펴본 결과 크게 다친데는 없으며 판다의 상태가 량호하다."면서 향후 이와 관련 하드웨어를 설치하여 관리를 강화할...
  • 2019-07-16
  • 중국 산시성(山西省) 최대의 ‘식초 연못’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10일 중국 인터넷 매체 텅쉰망(腾讯网)에 따르면 산시성 진중시(晋中市)에 위치한 ‘라오시식초보위안(老西醋博园)’에는 산시성의 묵은 식초(老陈醋)로 이뤄진 식초 연못이 있다.라오시식초보위안에는 길이 300츠, 넓이 24m에 달하...
  • 2019-07-12
  • 7월 10일, G305차 푸싱호(復興號) 열차 탑승 예정인 승객이 톈진(天津) 서역에서 대기하고 있다.   톈진(천진)에서 홍콩 서역 주룽(九龍)으로 직행하는 첫 G305차 푸싱호 열차가 이날 톈진 서역에서 출발했다. 따라서, 징진지(京津冀, 베이징-톈진-허베이(河北)) 3개 지역에 모두 홍콩(향항)과 연결된 고속철이 생겼고...
  • 2019-07-11
  • 중국 후난성 창사(长沙장사)에 이색적인 대회가 열려 많은 화제를 모았다. 8일 중신망(中新网)에 따르면 지난 6일 ‘창사 세계의 창(长沙世界之窗)’ 행사에서 천 명이 참여한 ‘숨 참기’ 대회가 열렸다.참가자들은 혼신의 힘을 다해 숨을 참았고 결국 창사 출신의 리(李) 씨가 4분 13초 동안 숨을 참...
  • 2019-07-10
  • 7月9日报道,据“钱江晚报”7月8日消息,7月7日晚间,钱江晚报接到热心网友报料,在昨天傍晚5点30分左右,杭州九堡大桥萧山侧的桥下,有三人被潮水卷走,其中两人生还,一人已确认死亡。来源:观察者网 钱江晚报 当时,潮水即将抵达九堡大桥,3名男子正在从钱塘江中走回岸边,岸上不断有人向他们喊话;“跑...
  • 2019-07-09
  • 7월 7일, 호북성 양양시에 당나라 시인 맹호연과 전설속의 고대 제왕인 복희의 마애석각이 완성됐으며 올해 10월 1일부터 대외에 개방할 예정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10여년전 현산을 폭파하는 방법으로 산을 깍았는데 울퉁불퉁한 '상처'자국이 많이 남아있었다. 2014년부터 문화학자들은 현산에 복희와 맹호연...
  • 2019-07-08
  • 지난 7월 3일 저녁, 북경 석경산구(石景山区)의 한 아빠트단지 6층건물에서 한 남성이 폭발물을 투하해 1명 민경과 3명 시민이 경상을 입었다. 사건 용의자 리모는(46세)는 폭죽으로 폭발물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은 심사중이다. 봉황넷   
  • 2019-07-05
  • 7월 3일, 행인들이 해남성 삼아시 길거리에서 비를 무릅쓰고 외출하고 있다. 해남성기상청으로부터 료해한 데 의하면 올해 제4포 태풍 ‘문(木恩, 열대폭풍급)이 7월 3일 령시 45분경에 해남성 만녕시 화락진 연해에 상륙했으며 당시 중심부근의 최대풍력은 8급(18메터/초)에 달해 올해 우리 나라의 첫 태풍으로 되였...
  • 2019-07-05
  •     (흑룡강신문=하얼빈) "약동하는 빅베이 에어리어 지역, 홍콩 조국귀속 22주년 경축 기념야회"가 7월 1일 저녁 홍함(Hung Hom) 홍콩 체육관에서 개최되었다.   광동-홍콩-마카오 빅베이 에어리어 지역 도시 심천과 강문(江門)에서 온 공연팀과 홍콩 주둔부대 및 두 지역 예술인들이 정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 2019-07-03
  • 7월 1일, 미국 메트로폴리탄박물관에서 참관자들이 달의 클로즈업 사진들을 관람하고 있다. 아폴로 11호 비행선 달상륙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메트로폴리탄박물관에서는 ‘아폴로의 뮤즈: 촬영시대의 달’ 특별전시회를 거행했다. 전시회에는 달과 관련된 170여폭의 촬영작품과 회화, 동영상, 인쇄품 그리고 아...
  • 2019-07-03
  • 7월 1일, 배우들이 춤 를 공연하고 있다. 이날 저녁, 하계 다포스포럼에 참가한 중외 래빈들을 위해 주최측에서는 특색 음식과 다채로운 문예공연을 준비했다.신화사
  • 2019-07-03
  • 사진은 6월 30일 찍은 하계 다보스포럼 주회의장인 대련국제컨벤션센터의 외경이다. 세계경제포럼 제13회 새로운 리더자 년회(하계 다보스포럼)가 7월 1일부터 3일까지 료녕 대련에서 개최된다. 현재 각항 준비사업을 마치고 포럼의 개막을 기대하고 있다.
  • 2019-07-02
  • 습근평 주석이 현지시간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면담했습니다.  습 주석은 중한 우호협력 강화는 역사적 흐름에도 부합하고 양국 민심의 흐름이기도 하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성의를 갖고 협력과 상생을 실현하기에 노력하며 양국 관계를 부단히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 정착에 기여할...
  • 2019-06-28
  • 중앙 선전부, 전국 총 공회, 공청단중앙, 전국 여성연합회, 베이징(북경)대학이 공동으로 주관한 백성들의 선전행사인  '나와 나의 조국' 첫 전국 선전회가 26일 오후 베이징에서 열렸습니다.   백성들의 선전회인 '나와 나의 조국' 행사는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을 경축하기 위한 &#...
  • 2019-06-27
  • 이것은 6월 25일 무인기로 촬영한 북경대흥국제공항 서쪽 관재탑이다. 당일, 북경대흥국제공항 서쪽 관재탑은 검수를 거쳐 정식 사용에 투입되였다. 서탑은 ‘봉황의 눈(凤凰之眼)’으로 불리고 있는데 앞으로 북경대흥국제공항 70% 이상의 비행기 리륙과 착륙 지휘임무를 담당하게 된다. 인민넷 조문판
  • 2019-06-27
  • 중국의 한 서예 애호가가 기네스 세계 기록을 수립했다.24일 중신망(中新网)에 따르면 23일 산시성(山西省) 출신의 서예 애호가 杨拴明(57세)은 15시간 20분 동안 붓 한 획으로 1350페이지에 4314자를 써 이 분야의 기네스 세계 기록을 작성했다. 봉황망코리아 
  • 2019-06-26
‹처음  이전 1 2 3 4 5 6 다음  맨뒤›
포토뉴스 더보기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