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글로로고 media
Total : 470
  • [사진=innovatedcaptures/gettyimagesbank] 흑인들은 나이에 비해 젊어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른 인종에 비해 나이가 들어가면서도 젊은 얼굴을 유지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이유가 뼈에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트거스 뉴저지 의과대학 연구팀은 1973~2017년 동안 흑인 20명의 의료 기록을 분...
  • 녹차는 여러 암 예방 효과를 갖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 10대 건강식품인 녹차는 다양한 건강 효능을 갖는다. 녹차의 떫은맛을 내는 카테킨 성분은 발암 억제, 동맥경화·고혈압·고지혈증 예방, 충치 및 구취 예방, 항바이러스, 항균, 소염작용 등의 여러 작용을 한다. 비타민C도 풍부...
  •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호주 연구진이 '올빼미형' 인간이 고치면 좋은 생활습관 11가지를 제안했다.  올빼미형 인간은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생활패턴이 특징인데, 학업 및 사회생활 등과 맞물릴 때 수면 부족이나 수면 장애가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수면 장애는 우울감이나 인지력 저하...
  • 게티이미지뱅크 검은콩, 흑미 등 블랙푸드 성분이 성인 여성의 허리둘레와 복부비만의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연구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해 일상 식생활에서 블랙푸드 섭취와 복부미만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블랙푸드를 많이 섭취하는 성인 여성의 허리둘레가 감소하...
  • [사진=Variety beauty background/shutterstock] 담배는 중독성 물질이다. 당연히 끊기 어렵다. 결심을 했다가도 술이 한 잔 들어가면, 또는 옆 사람이 시원하게 내뿜는 연기를 보면 '딱 한 대만 더 피우고, 내일부터!' 하는 마음이 들기 마련. 어떻게 해야 이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영국 일...
  • 발뒤꿈치 각질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면 각화형 무좀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사진=헬스조선 DB 발뒤꿈치에 각질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살이 갈라지고 하얀 각질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면 각질이 아니라 무좀일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각화형 무좀은 각질이나 굳은살과 매우 비슷해 알아차리기 쉽지...
  • [사진설명=생선과 콩을 많이 먹을수록 실명의 원인이 되는 황반변성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생선류와 콩류를 자주 먹을수록 ‘황반변성’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안과 강경태·김유철 교수팀은 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 시서스 게티이미지뱅크 TV 프로그램에서 먹방과 쿡방이 대세다. 소문난 맛집에서 음식을 먹으려고 기꺼이 몇 시간이나 줄을 서길 꺼리지 않는다. 이처럼 넘치는 음식 사랑에 비해 활동량이 적으면 비만해질 수밖에 없다. 이래서 다이어트 식품에 기꺼이 지갑을 여는 사람이 많다. 이미 2017년 다이어트 식품 시장이 3...
  • [사진=CROX/shutterstock]여덟 잔의 물은 컵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2ℓ 안팎이다. 기준점으로 삼아볼 만한 양이지만, 과학적 근거는 희박하다. 미국 과학-공학-의학 한림원이 제시한 권고량은 통념보다 조금 더 많다. 남성의 경우 하루 3.7ℓ, 여성은 2.7ℓ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상황에 따라 적정량은 달라질 ...
  • 비타민D가 암 환자의 사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 주립대학 의대 내과 전문의 타렉 하이칼 교수 연구팀이 암 환자 총 7만9천55명(평균연령 68세)이 대상이 된 총 10건의 임상시험(무작위, 대조군 설정)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
  • 커피 게티이미지뱅크 20~30년 전만 해도 커피를 마시면 키가 크지 않거나 심장질환 등을 일으킨다는 등 여러 가지 부정적인 얘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커피는 심장질환 등 병을 일으킬 위험을 높이지 않고 일정 부분 건강에 유익하다.  이러한 상반된 연구결과가 나온 것은 이전 연구에서는 음주...
  • [사진=Naked King/gettyimagesbank] 침실에 전등이나 TV를 켜놓고 잠을 자면 체중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빛이 체중 증가의 직접적인 원인인지 여부는 증명하지 못했지만 둘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다.  미국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 연구팀은 여성 4만4000여명의 자기보고서 자료를 토대로 연...
  • [사진=IM_food02/gettyimagesbank]균 식중독이란 병원균을 비롯해 미생물 독소, 화학 물질 및 기타 독성 물질에 오염된 음식을 먹은 뒤 발생하는 질병을 말한다. 음식물에 들어간 미생물이 뿜어내는 독소 등에 의해 발생하는데, 살모넬라이나 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이 대표적이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손을 깨...
  • [사진=Africa Studio/shutterstock] 세계보건기구(WHO)는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을 1급 발암 물질로 지정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한국인의 음주 행태는 여전히 개선되고 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다.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흔히 하루 한두 잔의 술은 건강에 좋다는 인식이 사회 전반에...
  • [사진=Allexxandar/shutterstock]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서는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운동 부족으로 암에 걸린 사람도 막상 환자가 되면 신체활동(운동)을 해야 한다. 공기 맑은 날 아침, 상쾌한 공기를 마시면서 운동을 하면 아드레날린계 호르몬이 잘 분비돼 활기차게 하루를 열 수 있다. 하지만 아침에 시간이 부족한 ...
  • 폐경 이후의 여성에게서 난소종양이 발견됐다. 난소암을 의심해야할까? 확률적으로 본다면 가임기 보다 폐경 이후에 발생한 난소종양이 암일 가능성이 많다. 난소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피성 난소암의 발병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60대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난소는 자궁의 양측에 위치한 두 개의 작은 생식기관이다....
  • '근육 이완제' 스트레칭  스트레칭은 모든 운동의 기초다. 격렬하지는 않지만 뭉친 근육을 부드럽게 당기고 늘려줘 골격이 틀어지는 것을 막는다. 몸 가장 안쪽에 위치해 척추와 관절의 움직임을 잡아주는 속 근육을 강화해 건강하고 오래 쓸 수 있는 몸으로 바꿔 준다. 비틀어진 신체의 좌우 균형을 맞춰주기...
  • 다리·엉덩이·척추 근육 자극 심장·폐·뇌에 혈류 공급 원활 혈압·콜레스테롤 적정 관리 생활 속 운동기구 '계단'  ‘계단 오르기는 건강에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계단을 놔두고 엘리베이터를 타곤 한다. 그만큼 계단 오르기는 실...
  • 수건을 제대로 관리 및 사용하지 않으면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수건은 매일 우리 얼굴과 몸에 닿는 물건 중 하나다. 그런데 수건은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제대로 된 관리가 필요하다. 어떻게 관리하는 게 좋을까? 수건은 한 번만 사용해도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수건에 얼굴을 닦으면서 피부 각질과...
  • -특정일에 식사 하지 않는 새로운 다이어트 방법 -대한당뇨병학회 “저혈당 위험, 체중 조절에 악영향” [최근 유행하는 간헐적 단식 다이어트는 당뇨병 환자에게는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 30대 직장 여성 김모씨는 대학생때부터 많은 다...
‹처음  이전 1 2 3 4 5 6 7 다음  맨뒤›

포토뉴스 오늘은 2019년 6월 17일

오늘의 인물

  • *
  • *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살아가는 이야기 더보기+

많이 본 포토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 코멘트

조글로홈 | 미디어 | 포럼 | CEO비즈 | 쉼터 | 칼럼 | 문학 | 사이버박물관 | 광고문의
(select convert(int,CHAR(65)))